티스토리 툴바


 

[ 논 평 ]

YTN 탄압주범이 홍보수석이라니  

청와대가 홍상표 YTN 상무이사를 새 홍보수석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또 한 번의 방송장악 보은인사요, 임기 끝까지 언론장악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이명박 정권의 대국민 선전포고다. 

홍상표 씨가 누구인가? 구본홍 낙하산 사장을 받들기 위해 노조탄압과 대량징계를 주도하며 YTN을 파탄시킨 장본인이다. 언론사에 치욕으로 남을 언론인 대량 해직사태를 주도한 인물이기도 하다. 

또 그는 청와대의 명령을 받아 <돌발영상>을 삭제하고, 불법 날치기로 처리된 언론악법 정부광고를 집행하는 등 부적절한 처신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정권에 눈에 들기 위해서라면 언론인의 양심 따위는 쉽게 내팽개치는 인사다. 

황우석 논문조작 사건 당시 ‘청부취재’로 보도윤리를 위반해 보도국장에서 물러난 전력은 그의 부도덕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다. 한 마디로 언론인으로서 기본이 안 된 인물이다.  

홍보수석은 가장 최전선에서 국민과 소통하는 ‘정부의 입’이다. 이명박 정부가 진정 ‘불통’의 정부가 되길 원하지 않는다면 홍 씨에 대한 내정을 철회해야 마땅하다. 신뢰성을 갖춘 적임자를 다시 찾아야 한다. 이런 인물을 밀어붙이며 ‘인적쇄신’ 운운해봤자 소용없는 일이다. 민심의 경고를 듣고도 아직 정신을 못 차렸단 말인가?

 

2010년 7월 16일

언론사유화저지 및 미디어 공공성 확대를 위한 사회행동 (미디어행동)


Posted by 언론개혁시민연대

[ 논 평 ]

정연주 강제퇴출 주역 또 보은인사

권혁부 전 KBS 이사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보궐위원으로 위촉되었다. 이명박 정권의 방송장악 하수인에 대한 또 한 번의 보은인사다.

권혁부가 누구인가? 2008년 8월 이명박 정권의 KBS 장악 시나리오에 따라 정연주 전 KBS 사장을 불법으로 해임한 ‘공영방송 파괴 6적’ 중 한 명이다. 그 중에서도 권혁부 씨는 정연주 축출을 강행하기 위해 공영방송 KBS에 경찰병력 투입을 요청한 장본인이다.

그것 뿐인가? KBS 이사 시절 ‘KBS는 (정권과) 허니문이 없는가’라는 식의 발언으로 보도와 편성에 간섭하는가 하면, ‘<시사투나잇>을 정리해야 한다’, ‘여기서 밀리면 안된다’며 공영방송의 독립성을 짓밟은 대표적 인물이기도 하다. 한 마디로 KBS를 망가뜨린 주범이다. 이런 인사가 방송의 공정성을 다루는 방통심의위원이 되었다고 하니 또 얼마나 방송 저널리즘을 망칠지 걱정부터 앞선다.

비단 권혁부 씨뿐만이 아니다. 정연주 전 KBS 사장을 쫓아내는데 앞장섰던 인물들이 줄줄이 권력으로부터 보답을 받았다. 권력에 눈이 멀어 학자의 양심을 팔아넘긴 유재천 전 이사장은 상지대 총장, 방석호 전 이사는 정보통신정책연구원장에 진출했다. 이춘호, 강성철 씨 역시 정연주 전 사장을 해임시킨 대가로 EBS 이사장과 이사 자리를 차지했다.

정연주 전 KBS사장의 해임이 위법하다는 법원의 판결이 내려졌지만, 불법을 저지른 장본인들은 아무런 반성도 하지 않은 채 승승장구하고 있는 셈이다. 이러니 국민들 사이에서 양심도 없는 정권이란 소리가 나오는 것이다. 인사문제로 그렇게 곤욕을 치르고도 하나도 바뀐 게 없는 정권이다.

2010년 7월 14일

언론사유화저지 및 미디어 공공성 확대를 위한 사회행동 (미디어행동)


Posted by 언론개혁시민연대
 

[ 논 평 ]

경찰의 방송검열 시도, 방송 독립성 침해

경찰마저 언론자유 침해하는 MB 정권의 구태

 

MBC 라디오 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의 생방송 진행을 앞두고 서울경찰청 박모경위가 생방송 스튜디오로 들어와 담당 PD에게 대본을 달라고 요구하는 초유의 일이 발생했다.  

그날 생방송에는 양천경찰서 고문사건 이후 조현오 서울청장의 성과주의에 반발해 동반 사퇴를 주장하며 정면 대응했던 채수창 강북경찰서장의 인터뷰가 예정되어 있었다. 서울경찰청의 박모 경위는 무단으로 스튜디오까지 들어와 인터뷰 대본을 요구했다. 현재 MBC 구성원들은 서울청장의 공개사과와 책임자 문책, 방송사 사찰에 대한 재발방지를 요구하고 있다.  

88년 각 언론사마다 노동조합이 만들어진 이후 가장 처음 단행한 일이 ‘기관원(경찰과 중앙정보부) 출입금지’였다. 과거 군사정권 시절 끊임없는 취재 검열과 감시, 사찰로 인해 언론 본연의 기능이 위축받고, 탄압 받아왔던 역사의 고리를 끊어내기 위함이었다.  

그런데 20년 넘게 지난 2010년, 군사독재 시절에나 벌어졌던 일이 재발한 것이다. 이번 사건은 이명박 정권 이후 우리 방송의 자율성이 얼마나 탄압받고, 억압받고 있는지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이다.

방송제작의 근간이 되는 방송법은 ‘방송자유와 독립의 보장’이란 문구로 시작된다. 또한 방송편성과 제작에 대해서 법에 의하지 않고는 그 누구도 규제나 간섭할 수 없게 되어 있다.

그러나 이명박 정권 들어 권력기관을 동원한 언론인 탄압이 일상다반사로 벌어지고 있다. 양심적 언론인에 대한 해고와 징계, 체포와 구금 등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그런데 이젠 그것도 모자라 경찰이 생방송 스튜디오에 난입해 대본까지 요구한단 말인가?

이명박 정권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 다시 80년대로 돌아가 언론사마다 사찰 금지와 기관원 출입금지라도 써 부쳐야 한단 말인가? 방송에 대한 간섭과 부당한 압력이 커질수록 방송자유를 지키려는 언론인들의 저항은 더욱 거세질 뿐이다. 시민사회도 언론인들과 함께 이명박 정권의 언론탄압에 단호히 맞서 싸울 것이다.

2010년 7월 9일

언론사유화저지 및 미디어 공공성 확대를 위한 사회행동 (미디어행동)


Posted by 언론개혁시민연대